"비비탄 총 쏘며 낄낄대고 기분 나쁘다며 따귀 때려" '달이 뜨는 강' 배우 지수 학폭 의혹이 제기됐다

인터넷 뉴스


지금 한국의 소식을 바로 확인해보세요.

"비비탄 총 쏘며 낄낄대고 기분 나쁘다며 따귀 때려" '달이 뜨는 강' 배우 지수 학폭 의혹이 제기됐다

뉴스센터 0 85
배우 지수 학폭 의혹이 제기됐다

KBS 드라마 ‘달이 뜨는 강’에 출연 중인 배우 지수에 대한 학폭(학교폭력) 의혹이 제기됐다.

2일 네이트판에는 ’배우 지수는 학교폭력 가해자입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게재됐다. 지수와 중학교 동문이라고 밝힌 글쓴이는 ”지수는 당시 또래보다 큰 덩치를 가졌다”며 ”중학교 2학년부터 본격적으로 학교 일진으로 군림하며 온갖 악행을 저질렀다”고 밝혔다.

글쓴이는 ”지수가 포함된 일진 무리는 상당히 조직적이었다”면서 ”무리 중 한 명이 조금이라도 기분 나쁜 일을 당하면 모두가 찾아와 일방적으로 구타를 했고, 모욕적이고 철저하게 짓밟아 놓았다”고 전했다.

특히 ”지수는 비비탄 총으로 학생들 맞히고 다녔다”며 ”지수는 하교 후 버스 맨 뒷자리에 앉아서 창문을 열고 비비탄 총을 꺼내 애들을 향해 쏘고 그 특유의 해맑은 웃음으로 낄낄거리며 가곤 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글쓴이는 ”괴롭힘이라는 단어로 모든 걸 정의하기엔 부족하다. 왕따, 폭력, 협박, 모욕, 욕설등 온갖 학폭을 당했다”면서 ”(TV에 나와) 순수한 척 순진한 척 착한 척 사람 좋은 척, 가증스러워서 못 보겠다. 연기는 스크린 속에서만 하라”고 비난했다.

해당 글에는 또 다른 피해자로 보이는 네티즌이 댓글을 남기기도 했다. 그는 ”지수 네가 나 때린 거 기억하느냐”며 “RCY 체험학습으로 스킨스쿠버 체험이 있었다. 종합운동장에서 왜인지 모르겠지만 넌 기분이 나빴고 돌아가는 지하철에서 따귀를 때렸다”고 전했다. 이어 그는 ”키가 많이 작았던 나는 너한테 맞고 있을 수밖에 없었다”고 덧붙였다.

한편, 지수 학폭 의혹에 소속사 키이스트 측은 ”″확인 중”이라는 입장을 내놨다.

0 Comments
포토 제목

포인트 랭킹


커뮤니티 최근글


새댓글



추천글 순위


키워드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
비트코인 구입
고객센터
비트코인 구입
카지노 게임
카지노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