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장 선거 3위' 허경영 국가혁명당 후보 찍은 유권자에게 "왜 찍었느냐"고 물어봤다

인터넷 뉴스


지금 한국의 소식을 바로 확인해보세요.

'서울시장 선거 3위' 허경영 국가혁명당 후보 찍은 유권자에게 "왜 찍었느냐"고 물어봤다

뉴스센터 0 20
허경영 국가혁명당 후보 

4·7 서울시장 보궐선거가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힘 양강 구도로 치러진 가운데 허경영 국민혁명당 후보가 3위를 달리고 있다. 8일 새벽 1시 기준(개표율 76.8%) 허 후보는 1.04%를 얻어 9명의 소수정당·무소속 후보들 중 유일하게 1% 득표율을 돌파했다. 김진아 여성의당 후보가 0.65%로 그 뒤를 쫓고 있고 기본소득당 신지혜 후보(0.44%), 무소속 신지예 후보(0.35%), 진보당 송명숙 후보(0.23%), 민생당 이수봉 후보(0.22%), 미래당 오태양 후보(0.12%) 차례다.

허 후보는 두 차례 대선에 출마하는 등 선거 때마다 독특한 존재감을 과시했다. 이번에도 그는 “기본소득은 국민을 거지 취급하는 것”이라고 주장하면서도 매월 20만원의 시민배당금, 비혼자에게 연애수당 20만원을 주는 연애공영제, 출산수당 3천만원 등을 주요 공약으로 내걸었다. 사실상의 기본소득 공약이었다. 허 후보는 재원 마련을 위해 서울시 기존 예산을 70% 이상 줄이겠다고 밝혔다.

 

허경영 찍은 유권자 “여야 둘 다 도둑”

허 후보에게 향한 민심은 거대 양당에 대한 실망과 정치 허무감에서 비롯되는 것으로 보인다. 지난달 25일 서울 종로구 창신동에서 <한겨레>가 만난 40대 유권자는 “여야 둘 다 도둑 같고 세금 낭비도 너무 심하다. 최근 10여년 정치판을 보니 둘 다 똑같다. 허경영 후보 공약이 거짓말 같지만, 아직 허경영 후보에게는 안 당해봤다”며 허 후보 지지 이유를 설명했다. 

허경영 국가혁명당 후보 

여론조사에서 꾸준한 3위를 유지하던 허 후보는 이번 선거 내내 “박영선·오세훈 후보와 함께 티브이 토론에 초청해달라”고 요구하기도 했다. 이 토론회에 초청되려면 △5석 이상의 의원을 가진 정당의 후보자 △직전 선거에서 3% 이상의 득표를 얻은 정당의 후보자 △최근 4년 이내 해당 선거구에서 실시한 선거에서 10% 이상 득표한 후보자 △언론기관이 실시해 공표한 여론조사 결과 평균 지지율 5% 이상인 후보자 가운데 하나 이상의 조건을 충족해야 하지만 허 후보는 해당 사항이 없다.

한편 박영선·오세훈 후보가 아닌 ‘제3의 후보’를 향한 20대 이하 여성 유권자의 표심의 향방도 관심거리다. 7일 <한국방송>(KBS) <문화방송>(MBC) <에스비에스>(SBS) 방송 3사가 참여한 공동예측조사위원회(KEP)의 공동 출구 예측조사를 보면, ‘20대 이하 여성’은 박영선·오세훈 후보가 아닌 ‘기타 후보’에게 15.1%의 지지를 보낸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출구조사는 입소스주식회사·코리아리서치인터내셔널·한국리서치 등 3개 조사기관이 참여해 아침 6시부터 저녁 7시까지 서울 50개, 부산 30개 투표소에서 1만5753명 유권자를 대상으로 실시됐다.

이지혜 기자 [email protected]

0 Comments
포토 제목

포인트 랭킹


커뮤니티 최근글


새댓글



추천글 순위


키워드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
비트코인 구입
고객센터
비트코인 구입
카지노 게임
카지노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