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인 국민의힘 비대위원장이 자리에서 물러나며 "잘해서 승리했다고 착각하면 기회는 날아갈 것"이라고 일침했다

인터넷 뉴스


지금 한국의 소식을 바로 확인해보세요.

김종인 국민의힘 비대위원장이 자리에서 물러나며 "잘해서 승리했다고 착각하면 기회는 날아갈 것"이라고 일침했다

뉴스센터 0 13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사퇴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21.4.8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압도적 승리에 도취된 국민의힘을 향해 ”착각하지 말라”는 마지막 말을 남기고 자리에서 물러났다.

김종인 비대위원장은 8일 오전 퇴임 기자회견을 열고 ”이번 선거 결과를 국민 승리로 겸허히 안 받아들이고 자신들이 승리한 거라 착각하며 개혁 고삐를 늦추면 당은 다시 사분오열하고 정권 교체와 민생 회복을 이룩할 천재일우 기회를 소멸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김 위원장의 퇴임은 이미 취임할 때 약속된 일이었다. 그는 ”제가 국민의힘 비대위원장 맡은 이유는 문재인 정부의 무능과 폭정을 더 이상 좌시할 수 없었기 때문”이었다며 ”그때 약속한 건 국민의힘이 다음 대선을 치를 수 있을 만한 여건을 확립하면 언제든 주저 없이 물러난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약속대로 국민의힘 떠나는 김종인 비대위원장. 2021.4.8

″지난 1년 간 나름대로 노력했지만 아직 부족한 점 투성이다”라고 말한 김 위원장은 국민의힘에 여전히 남아있는 내분을 지적했다. 김 위원장은 특히 내부 분열과 반목을 크게 우려했다.

그는 ”서울시장 경선에서 봤듯 정당을 스스로 강화할 생각 않고 외부 세력에 의존한다든지 그것에 더해 당 뒤흔들 생각만 한다든지 정권 되찾아 민생 되찾을 수권 의지는 없고 당권에 오로지 욕심에 부리는 사람 아직 국민의힘 내부에 많다”고 일침을 날리며 ”욕심, 갈등은 국민 눈살을 찌푸리고 언제든 재현될 조짐이 보인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대의보다 소의, 책임보다 변명, 자강보다 외풍, 내실보다 명분에 충실한 정당에 미래는 없다”라며 ”국민은 이런 정당에 더이상 희망을 안 가진다. 부디 국민의힘이 더 많이, 빨리, 결정적 변화하여 국민 마음에 더욱 깊숙이 다가가길 간절히 소원한다”고 전했다.

마지막 기자회견에서도 문재인 정부를 향한 비판이 빠지지 않았다.

김 위원장은 ”코로나19 상황에 무능한 정부의 실책이 겹쳐 국민 삶이 피폐하고 암울하기 이루 말할 데 없다”면서 ”자기 자랑에만 한껏 정신 팔린 정권은 백신조차 변변하게 못 구하고 대한민국을 지구 반대편 후진국보다 못한 수준으로 전락시켰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제 자연인으로 돌아간다는 김종인 위원장은 ‘국민의힘‘이 아닌 ‘국민의 힘’에 응원을 보냈다. 김 위원장은 ”바람보다 먼저 눕고 일어나는 풀잎 같은 국민의 힘을 믿는다. 모든 분의 건강을 기원한다. 대단히 고맙다”라고 전했다.

이후 김종인 비대위원장은 국민의힘 의원총회에 참석했고, 의원들의 환대를 받으며 당을 떠났다.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 참석했다. 2021.4.8김종인 비대위원장과 국민의힘 의원들. 2021.4.8오세훈 서울시장의 당선 인사를 시청하는 김종인 비대위원장. 2021.4.8기념 액자를 들고 사진 촬영하는 김종인 위원장. 2021.4.8김종인 위원장에게 감사패를 전달하는 주호영 원내대표. 2021.4.8

아래는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의 퇴임 기자회견문 전체다.

국민 여러분. 저는 오늘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으로서의 제 소임 다 하고 물러난다는 말씀을 드리려고 이 자리에 섰다.

 

국민의힘 오세훈 후보와 박형준 후보가 압도적인 표 차이로 서울시장, 부산시장에 당선됐다. 국민이 주신 값진 승리이고 현 정권, 위정자에 대한 분노와 심판 목소리가 고스란히 담겨있는 결과다. 제가 국민의힘 비대위원장 맡은 이유는 문재인 정부의 무능과 폭정을 더 이상 좌시할 수 없었기 때문이다.

 

민주주의는 양당 체제를 기둥으로 한다. 그러나 21대 총선 결과 그러한 균형추가 심각히 흔들린 상황 처하자 민주주의 위기를 수습하라는 소임을 받아 안게 됐다. 그때 약속한 건 국민의힘이 다음 대선을 치를 수 있을 만한 여건을 확립하면 언제든 주저 없이 물러난단 것이었다.

 

이번에 국민 여러분의 압도적 지지로 서울, 부산 재보선을 승리함으로써 정권 교체와 민생 회복 위한 최소한의 기반은 만들었다고 생각하고 저는 이제 자연의 위치로 돌아간다.

 

지난 1년 간 국민의힘은 근본적인 혁신, 변화 위해 나름대로 노력했지만 아직 부족한 점 투성이다. 가장 심각한 문제는 내부 분열과 반목이다. 서울시장 경선에서 봤듯 정당을 스스로 강화할 생각 않고 외부 세력에 의존한다든지 그것에 더해 당 뒤흔들 생각만 한다든지 정권 되찾아 민생 되찾을 수권 의지는 없고 당권에 오로지 욕심에 부리는 사람 아직 국민의힘 내부에 많다.

 

욕심, 갈등은 국민 눈살을 찌푸리고 언제든 재현될 조짐이 보인다. 이번 선거 결과를 국민 승리로 겸허히 안 받아들이고 자신들이 승리한 거라 착각하며 개혁 고삐를 늦추면 당은 다시 사분오열하고 정권 교체와 민생 회복을 이룩할 천재일우 기회를 소멸될 것이다. 대의보다 소의, 책임보다 변명, 자강보다 외풍, 내실보다 명분에 충실한 정당에 미래는 없다. 국민은 이런 정당에 더이상 희망을 안 가진다. 부디 국민의힘이 더 많이, 빨리, 결정적 변화하여 국민 마음에 더욱 깊숙이 다가가길 간절히 소원한다.

 

코로나19 상황에 무능한 정부의 실책이 겹쳐 국민 삶이 피폐하고 암울하기 이루 말할 데 없다. 자기 자랑에만 한껏 정신 팔린 정권은 백신조차 변변하게 못 구하고 대한민국을 지구 반대편 후진국보다 못한 수준으로 전락시켰다. 기나긴 공포의 끝은 아직 보이지 않는다. 이런 때에 국민의힘은 민생, 수권 정당으로 거듭나기 위한 철저한 자기 혁신 노력을 해야한다. 낡은 이념, 특정 지역 묶인 정당 아니라 시대 변화 읽고 국민 모두 고루 지지 받을 수 있는 정당 발전 노력 위한 각고의 노력을 거듭할 것을 다시 촉구한다.

 

저는 이제 자연인으로 돌아간다. 국민의 일원으로 할 일을 하겠다. 어려운 시기 국민 여러분 모두 힘내시고 부디 미래를 위한 희망을 잃지 않길 기원한다. 문재인 치하 고통의 시간이 얼마 안 남았다. 바람보다 먼저 눕고 일어나는 풀잎 같은 국민의 힘을 믿는다. 모든 분의 건강을 기원한다. 대단히 고맙다.

도혜민 에디터: [email protected]

0 Comments
포토 제목

포인트 랭킹


커뮤니티 최근글


새댓글



추천글 순위


키워드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
비트코인 구입
고객센터
비트코인 구입
카지노 게임
카지노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