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00(만원) 주면 하루 자?" 구독자 180만 유튜버 '최고다 윽박'이 성희롱이 논란에 휩싸였다

인터넷 뉴스


지금 한국의 소식을 바로 확인해보세요.

"400(만원) 주면 하루 자?" 구독자 180만 유튜버 '최고다 윽박'이 성희롱이 논란에 휩싸였다

뉴스센터 0 58
유튜브 채널

구독자 180만명을 보유한 유튜버 ‘최고다 윽박’이 성희롱 발언을 해 네티즌 뭇매를 맞고 있다.

9일 유튜브 채널 ‘느킴이슈’에는 ‘여성BJ 성희롱 및 인성논란. 190만 아프리카 BJ겸 유튜버를 고발합니다’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채널 운영자인 케니킴은 “BJ 오상큼이 한 유명 유튜버에게 노골적인 성희롱을 당했다는 제보를 받았다”라며 관련 아프리카TV 생방송 영상을 공개했다. 영상 속 논란의 주인공은 다른 아닌 유명 아프리마 BJ이자 유튜버로 활동 중인 ‘최고다 윽박(윽박)’이었다. 

영상 속에서 윽박은 BJ 오상큼과 술 먹방 도중 취한 목소리로 ”너 400(만원)주면 하루 자냐?”고 말한다. 이에 당황한 BJ는 ”뭐라고?”라고 반문했고, 윽박은 다시 “400주면 하루 자?”라고 물었다.

이에 BJ 오상큼은 “XX 실수하네”라며 강하게 경고했지만, 윽박은 각자의 매니저를 집에 보내자며 성희롱을 멈추지 않았다. 처음에는 웃음으로 상황을 넘기려고 했던 오상큼은 끝낸 자리를 박차고 현장을 빠져나왔다. 이를 지켜보던 윽박은 못마땅한 듯이 라이터를 집어 던지며 불쾌한 심경을 드러냈다.

현재 이 영상은 ‘다시보기’가 삭제된 상태다. 하지만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캡처본이 빠르게 퍼진 상태로 이를 본 네티즌들은 ”방송에서 대놓고 성범죄 저지르네” ”역겹다” ”술집 왔냐” ”순박한 시골 청년 다 연기였네” ”저런 사람이 구독자 180만이라니”와 같은 댓글을 남기며 강하게 비난하는 중이다.

 

김임수 에디터 : [email protected]

0 Comments
포토 제목

포인트 랭킹


커뮤니티 최근글


새댓글



추천글 순위


키워드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
섹스킹 최신주소 확인하기
고객센터
비트코인 구입
카지노 게임
카지노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