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항암제보다 더 큰 역할 해줬다” 유방암 4기로 투병 중인 박정아 명창이 제자 김태연에게 전한 진심은 뭉클한 감동을 준다

인터넷 뉴스


지금 한국의 소식을 바로 확인해보세요.

“항암제보다 더 큰 역할 해줬다” 유방암 4기로 투병 중인 박정아 명창이 제자 김태연에게 전한 진심은 뭉클한 감동을 준다

뉴스센터 0 47
TV조선

유방암 4기로 투병 중인 박정아 명창이 제자 김태연에게 깊은 애정을 드러냈다.

9일 방송된 TV조선 ‘내딸하자’에서는 김태연이 판소리 스승인 박정아 명창의 집을 방문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김태연은 박정아 명창을 만나자마자 넙죽 절을 했고, 박정아 명창은 그런 제자를 따뜻하게 안아주며 반겼다. 그는 김태연과 처음 만났던 순간을 회상하며 “그때는 진짜 말을 안 들었다. 사람이 될까 싶었는데, 선생님보다 훨씬 유명한 사람이 됐다”라고 자랑스러움을 드러냈다.

김태연은 스승을 위해 직접 쓴 편지도 전달했다. 이는 ‘미스트롯2’ 결승 전 김태연이 인스타그램에 올려 화제를 모았던 것으로, 편지를 받은 박정아 명창은 “선생님은 몰랐다. 간호사 선생님들이 보여주더라고”라며 눈물을 훔쳤다.

해당 편지에는 “‘미스트롯2’ 나갈 때 제게 말씀해주셨던 말 생각나세요? 선생님께서 ‘네가 미스트롯 톱3 들면 난 암 다 낫겠다’라고 하셨잖아요”라며 “약속 지키려고 노력하는데 제 마음대로 잘 안 되네요. 톱3에 못 들더라도 상처 받지 마시고 그래도 암 다 나으셔야 돼요. ‘미스트롯2’ 끝나면 꼭 찾아뵐게요. 사랑합니다”라고 적혀 있어 감동을 안겼다.

박정아 명창은 편지를 낭독한 김태연을 안아주며 “고생했어. 태연이가 톱3 안에 못 들어도 1등이나 똑같다. 항암제보다 더 큰 역할을 해줬어. 선생님 병이 다 나아버렸다”라고 말했다.

이어 김태연은 가수 장민호의 ‘남자는 말합니다’를 스승을 위한 마음을 담은 ‘태연이는 말합니다’로 개사하여 열창해 감동을 안겼다.

한편 박정아 명창은 지난해 10월 채널A ‘아이콘택트’에 출연해 유방암 4기 판정을 받았다고 고백한 바 있다. 당시 그는 김태연과 마지막 수업을 하려고 불렀다고 말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서은혜 프리랜서 에디터 [email protected]

0 Comments
포토 제목

포인트 랭킹


커뮤니티 최근글


새댓글



추천글 순위


키워드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
섹스킹 최신주소 확인하기
고객센터
비트코인 구입
카지노 게임
카지노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