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쌍둥이 임신한 황신영이 '출산 직전에는 100kg 넘을 것 같다'며 고충을 전했다

인터넷 뉴스


지금 한국의 소식을 바로 확인해보세요.

세쌍둥이 임신한 황신영이 '출산 직전에는 100kg 넘을 것 같다'며 고충을 전했다

뉴스센터 0 14

 

코미디언 황신영이 세쌍둥이 임신 14주차 고충을 토로했다.

황신영은 3일 인스타그램에 ”분명 12주차에 몸무게가 76kg이었는데 14주 되니까 78kg이 됐다. 몸무게가 이제는 일주일에 1킬로씩 느는 것 같아 무섭다”고 글을 남겼다. 그러면서 황신영은 ”이렇게 되면 아가들 태어나기 직전에는 100kg가 넘는다는 건데. 아기 세 명 무게가 6킬로 정도 될 텐데 나머지는 제 것인 건가요”라고 푸념했다.

황신영은 또 ”아직 14주차인데 배가 빠르게 나오는 것 같다. 벌써 허리랑 꼬리뼈도 아픈 것 같다”며 “5월 말은 되어야 성별을 알 수 있을 것 같은데 은근 기대가 된다”고 덧붙였다.

황신영은 KBS 28기 공채로 데뷔, `개그콘서트` 등에 출연했다. 지난 2017년 5살 연상인 비연예인 남성과 결혼해 지난 2월 임신 소식을 전했다. 당시 그간 난임으로 겪은 고충을 솔직하게 털어놔 눈길을 끌기도 했다.

 

이인혜 에디터 : [email protected] 

0 Comments
포토 제목

포인트 랭킹


커뮤니티 최근글


새댓글



추천글 순위


키워드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
비트코인 구입
고객센터
비트코인 구입
카지노 게임
카지노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