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가리스 사태' 남양유업 홍원식 회장이 대국민 사과하며 사퇴를 선언했다

인터넷 뉴스


지금 한국의 소식을 바로 확인해보세요.

'불가리스 사태' 남양유업 홍원식 회장이 대국민 사과하며 사퇴를 선언했다

뉴스센터 0 79
홍원식 남양유업 회장이 대국민 사과하고 회장직에서 물러났다.

남양유업 홍원식 회장이 결국 대국민 사과를 하고 회장직에서 물러났다.

남양유업은 지난달 13일 자사 제품인 불가리스의 항바이러스 연구 성과를 발표하면서 코로나19 바이러스도 77.8% 저감하는 효과가 있다고 대대적으로 홍보했다.

이에 질병관리청이 ”특정 식품의 코로나19 예방 또는 치료 효과를 확인하려면 사람 대상의 연구가 수반돼야 한다”라고 반박했고, 식품의약품안전처는 남양유업을 경찰에 고발하기에 이르렀다.

지난달 30일 경찰은 남양유업 본사를 압수수색했다. 그리고 4일 뒤 남양유업 홍 회장은 고개를 숙였다.

홍원식 남양유업 회장.

홍 회장은 4일 오전 남양유업 본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온 국민이 코로나로 힘든 시기에 당사의 불가리스와 관련된 논란으로 실망하시고, 분노하셨을 모든 국민과 현장에서 더욱 상처받고 어려운 날 보내고 계실 직원, 대리점주 낙농가 여러분께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라고 했다.

이어 홍 회장은 ”국내에서 가장 오래된 유가공 업체로 오랜기간 사랑 받아왔지만, 오랜기간 회사 성장만 바라고 달려오다보니, 소비자 여러분 기대에 부응하지 못했던 것 같다”라고 반성했다.

그러면서 홍 회장은 외조카 황하나씨 사건 등 남양유업 관련 논란 등을 일일이 언급하면서 ”논란이 생겼을 때 회장으로서 보다 적극적인 자세로 나서서 사과드리고 필요한 조치를 취했어야 했는데 많이 부족했다”라고 했다.

눈물을 닦는 홍원식 회장.

준비해온 사과문을 담담하게 읽어내려가던 홍 회장은 사퇴를 이야기하면서 울컥하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홍 회장은 ”저는 남양유업 회장직에서 물러나겠습니다. 자식에게도 경영권을 물려주지 않겠습니다. 이런 결정하기까지 오래 걸린 점 사죄 드립니다”면서 중간중간 눈물을 보였고, ‘후~’하며 숨을 크게 내쉬기를 반복했다.

아래는 홍원식 회장의 대국민 사과문 전체다.

먼저 온 국민이 코로나로 힘든 시기에 당사의 불가리스와 관련된 논란으로 실망하시고, 분노하셨을 모든 국민과 현장에서 더욱 상처받고 어려운 날 보내고 계실 직원, 대리점주 낙농가 여러분께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

 

국내에서 가장 오래된 유가공 업체로 오랜기간 사랑 받아왔지만, 오랜기간 회사 성장만 바라고 달려오다보니, 구시대적인 사고의 틀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소비자 여러분의 기대에 부응하지 못했던 것 같습니다.

 

이밖에도 국민 여러분을 실망하게 했던 크고 작은 논란들에 대해 저의 소회를 밝히고자 합니다. 2013년 회사의 밀어내기, 사회적 물의를 일으킨 외조카 황하나 사건, 지난해 발생한 온라인 댓글 등 논란이 생겼을 때 회장으로서 보다 적극적인 자세로 나서서 사과드리고 필요한 조치를 취했어야 했는데 많이 부족했습니다

 

저는 남양유업 회장직에서 물러나겠습니다. 자식에게도 경영권을 물려주지 않겠습니다. 이런 결정하기까지 오래 걸린 점 사죄 드립니다. 새로운 남양을 만들어갈 직원들 성원해 주기길 바랍니다.

 

살을 깎는 혁신을 통해 새로운 남양을 만들어갈 우리 직원들을 다시 한 번 믿어주시고 성원해주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도혜민 에디터: [email protected]

0 Comments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