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심삼일' 하지 말라던 네이버 블로그 일기 쓰기 이벤트가 시행 3일 만에 종료되자 이용자들이 거세게 반발하고 있다

인터넷 뉴스


지금 한국의 소식을 바로 확인해보세요.

'작심삼일' 하지 말라던 네이버 블로그 일기 쓰기 이벤트가 시행 3일 만에 종료되자 이용자들이 거세게 반발하고 있다

뉴스센터 0 8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가 2주 동안 하루도 빠지지 않고 자사 블로그에 일기를 쓰면 1만6000원을 주는 이벤트를 시행 3일 만에 조기 종료했다.

네이버 블로그팀은 3일 늦은 오후 ‘#오늘일기 챌린지’ 조기 종료 소식을 전했다. ”매일매일 자신의 진짜 일상 일기를 기록하시는 분들을 독려하는 취지로 챌린지를 오픈하였으나, 여러 아이디로 복사 글을 붙여쓰기하는 등 어뷰징 형태의 참여자가 지나치게 많아 부득이하게 #오늘일기 챌린지를 조기 종료하게 되었다”는 것이다.

앞서 이들은 5월 1일부터 14일까지 2주 동안 네이버 블로그에 ‘블챌(블로그챌린지)‘, ‘오늘일기’ 등의 태그를 달고 글을 올린 이용자 모두에게 네이버페이 1만6000원을 지급하겠다고 했다.

해당 이벤트의 조건은 ‘하루도 빠지지 않고’ 글을 올리는 것이다. 먼저 3일을 채우면 네이버페이 1000원, 10일 동안 쓰면 5000원, 14일치까지 글 쓰기를 완수할 경우 1만원을 지급하기로 했었다.

그러나 ‘작심삼일’ 하지 말자던 네이버 블로그의 이벤트는 ‘삼일천하‘로 끝났다. 3일차까지 미션을 완수한 이용자들에게 네이버페이 1000원을 지급하는 것으로 사태를 마무리하려 했지만, ‘블챌’ 태그를 달고 해당 이벤트에 참여한 이용자는 이미 56만명에 달하는 상황이다.

심지어 네이버 측은 이벤트에 앞서 ‘오늘을 기록할 수 있는 사진과 단 한 줄의 문장으로도 괜찮다’고 참여를 독려했으며, 여러 개의 아이디를 사용하는 것도 막지 않았다.

네이버 블로그

만일 3일차까지 포인트 지급 조건을 충족한 이용자 56만명이 끝까지 미션을 완수했을 경우 네이버가 이들에게 줄 네이버페이 포인트는 약 90억원 선이다. 일각에서는 네이버페이와 블로그 가입자는 물론 앱 다운로드 수까지 쏠쏠히 챙긴 네이버가 ‘먹튀’를 했다는 의혹까지 나오고 있다.

이용자들의 거센 반발에 네이버 블로그팀은 4일 재차 사과 공지를 올렸다. ”챌린지 14일 완주를 유지하며 성실하게 참여해 주신 사용자분들께 혜택을 드리는 것 또한 검토하지 않은 것은 아니”라면서도 ”그러나 일부 사용자분들에게만 혜택을 드리게 될 경우 14일간의 포스팅 중 유효한 응모글과 유효하지 않은 응모글을 판별하는 기준이 주관적일 수 있어 오히려 형평성에 어긋난다는 결론을 내렸다”는 것이다.

 

라효진 에디터 [email protected]

0 Comments
포토 제목

포인트 랭킹


커뮤니티 최근글


새댓글



추천글 순위


키워드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
비트코인 구입
고객센터
비트코인 구입
카지노 게임
카지노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