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질 건조 때문에 남편과의 관계 힘들어" 장영란이 결국 선택한 것은 산부인과 전문의로부터 '100점 만점'이라는 칭찬을 들었다

인터넷 뉴스


지금 한국의 소식을 바로 확인해보세요.

"질 건조 때문에 남편과의 관계 힘들어" 장영란이 결국 선택한 것은 산부인과 전문의로부터 '100점 만점'이…

뉴스센터 0 40
장영란-한창 부부 

방송인 장영란이 ‘질 건조’를 겪어봤다고 솔직하게 공개했다.

10일 SBS FiL ‘평생동안’에 출연한 장영란은 ”질염도 있어 봤고, 질 건조도 겪어봤다”며 ”애 키우고 힘들다 보니까 그쪽으로 많이 오더라”고 털어놓았다. 산부인과 전문의에 따르면, 질 건조란 여성이라면 누구나 겪을 수 있는 질병으로 관계시 통증이 심하거나 피가 나거나 소변볼 때 통증이 심하며 건조함의 정도를 완화시키는 게 무엇보다 중요하다. 장영란 역시 ”건조하다 보니까, 아프니까, 나중에는 남편과의 자리(관계)도 피하게 되더라”고 증상을 고백하며 ”그래서 선택한 게 윤활제”라고 자신만의 팁을 공개했다.

장영란, 김성령 

이에, 윤정혜 산부인과 전문의는 “100점 만점”이라고 칭찬하며 질 건조임에도 지속적으로 관계가 있을시에는 윤활제를 사용하는 게 현명하다고 밝혔다. 그는 ‘나이 들면 남편과 그냥 친구처럼 지내지 않나. 관계시의 불편함이 없는데도, 질 건조를 치료해야 하나’는 질문에 ”질 건조란 비뇨생식기계의 위축을 의미한다. 질건조나 질 위축을 처음에 잘 잡아주지 않으면 골반 안의 근육들이 밑으로 빠지게 돼서 골반 장기 탈출까지도 이어질 수 있는 문제”라며 미리미리 산부인과에 방문해 질 건강을 관리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그렇다면, 윤활제는 어떤 것으로 사는 게 좋을까. 내 몸에 잘 맞는 윤활제를 찾기 위해서는 물을 기반으로 한 윤활제와 실리콘을 기반으로 한 윤활제를 각각 작은 사이즈로 사서 시험해본 뒤 ‘이거다’ 싶은 윤활제를 가까이에 넉넉히 구비해두는 게 좋다. 

 

곽상아 : [email protected]

0 Comments
포토 제목

포인트 랭킹


커뮤니티 최근글


새댓글



추천글 순위


키워드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
섹스킹 최신주소 확인하기
고객센터
비트코인 구입
카지노 게임
카지노 게임